gcolonbook I love you very much | mixxmix | Shop Korean fashion casual style clothing, bag, shoes, acc and jewelry for all

See All Categories

Learn More



Current Page

  1. Home
  2. 카테고리
  3. Books
Prev Next Zoom

gcolonbook
I love you very much

Basic Information
Price $19.10
QUANTITY 수량증가수량감소
Product Code P000BZHQ

To use or earn Naver Mileages, please check out through personal payment window.

Product Option

(Minimum Order : 1 or more / Maximum Order 0 or less)

Product List
Name Quantity Price
gcolonbook
I love you very much
up down 19.1 (0)
model info
Total(Quantity) : 0 (0 item)
Add to Cart SOLD OUT Add to Wish List
InternationalReturns | Questions?Contact Us!
SNS 상품홍보
SHARE

Customers who bought this item also shopped for

DETAIL












『사랑해도 너무 사랑해』
: 네 인생이 너에게 최고의 놀이였으면 좋겠다
Res te imam rada, res! (사랑해도 너무 사랑해!)

























도서명 사랑해도 너무 사랑해 : 네 인생이 너에게 최고의 놀이였으면 좋겠다
저자 강병융, 강태희
삽화 Fab
형태 147mm*205mm / 무선제본 / 268면
가격 14,000원
발행일 2016년 3월 31일
ISBN 978-89-98656-56-0 03810
분류 국내도서 > 에세이 > 한국에세이



‘함께여서 행복한 아침’ 지콜론북 가족 에세이 시리즈 출간!
어느새 혼자가 익숙하고 편한 세상이다. 고독을 즐기고 벗 삼는 세상이기도 하다.
하지만 지콜론북 가족 에세이 시리즈는 조용히 말하고 있다. 가족이 있음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를,
자신을 소중히 하는 것만큼 자신의 아이들을 존중하고 배려해주어야 한다는 것을 말이다.
부모가 귀하게 여겨야 할 존재는 우리 아이들이다. 그런 아이들과 가족 모두의 행복이 가장 소중하다는 것을
잊지 않길 바라며 이 에세이 시리즈를 출간한다.












추천 평

인생은 뚜벅뚜벅 걸어가는 긴 여정이다. 소설가 강병융과 그의 딸, 그의 가족이 함께 걸어가는 걸음을
따라 걷다 보면 그들의 아름다운 걸음에 함께 미소 짓고 함께 눈물짓는다. 그것은 그들의 걸음이
특별해서가 아니라 우리가 느끼며 사랑하는 바로 우리 자신의 걸음이기 때문이다. 사랑스러워도 너무 사랑스러운
이 특별한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다 보면 우리가 묵묵하게 삶이란 걸음을 내디딜 수 있도록 하는 근본의 힘이
바로 가족이라는 사실을 가슴으로 느낄 수 있게 된다. 가족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이 보고 느껴야 할 이야기가
바로 이 책에 담겨 있다.
김정환(가정의학과 의사, 작가)


태희와 아빠가 12년간 나눈 대화를 읽는 동안, 나의 아버지가 미처 내게 하지 못한 말들을 들었다.
자식은 부모의 길을 막는 존재가 아니라 존재 자체로 부모에게 힘이 되는 응원군이고, 추억은 매 순간
함께 만드는 것이며, 네 인생이 너에게 최고의 놀이였으면 좋겠다는 말. 그렇게 아버지는 딸에게 속삭인다.
이 이야기는 가족이 함께 읽으면, 당장 노트를 한 권 사서 따라 쓰기를 시작하고 싶게 만드는 책이다.
부모와 자식은, 함께 달릴 때 느꼈던 바람을 잊지 말자고 손가락을 거는 베스트 프렌드라는 것을 깨닫게 하는 따뜻한 책…….
박상미(문화평론가, 동화작가)


















책 소개





소설가 아빠와 그의 딸이 서울, 모스크바, 류블랴나에서 만든,
12년간의 사랑과 행복이 고스란히 담긴 가족 에세이
소설가 강병융은 ‘고마운 사람들’을 테마로 책을 써왔다. 부모님께 바치는 소설 『알루미늄 오이』,
아내에 관한 『아내를 닮은 도시』에 이어 딸과 함께 쓴 이 책 『사랑해도 너무 사랑해』까지.
그에게 고마운 사람,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들은 가족이었다. 고독을 즐기는 나홀로 생활이 이제 익숙해진
사회이지만 그 근간이 가족에서 시작되는 것임을, 가족의 존재에 대한 감사함을 절절히 깨닫고 글을 쓴 것이다.


초등학교 1학년의 태희는 0점짜리 수학 시험지가 전혀 부끄럽지 않았던 아이다.
구구단을 줄줄 외우는 아이들 사이에서도
전혀 기죽지 않는 태희가 너무나 사랑스러운
‘딸바보’ 아빠의 직업은 작가이자 교수. 2004년 서울에서 태어나
모스크바에서 유년기를 보내고, 2013년부터 슬로베니아의
류블랴나에서 사는 태희와 태희네 가족은 러시아를 넘어
조금은 낯선 슬로베니아라는 이국적인 곳에서도 자연스럽게 녹아들었고,
한국의 여느 가족과 다름없는 일상을 보내고 있다.
단지 좀 특별하고 다른 것이 있다면 태희의 아빠는
“공부해라! 공부해라! 하지 마라! 하지 마라!”라는 말 대신
“놀아라! 놀아라! 그만하고 자라! 그만하고 자라!”라는 말을 더 많이 한다는 것.
이들의 12년간 일상이 차곡차곡 담긴 『사랑해도 너무 사랑해』를 읽으면 읽을수록
마음이 더 편안해지고 행복해지는 이유는,
이 책이 부모와 아이가 어떻게 하면 행복할 수 있는지를
깨닫게 하기 때문일 것이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읽으며 공감하고
서로를 이해하게 되는 마법 같은 이 책은
아빠가 딸에게, 딸이 아빠에게 건네는 따뜻하고 솔직한 이야기들의 묶음이다.
또 부모와 자녀에 대한  진정한 사랑이 흔들리는 이 시대,
우리들의 인생 책이 될 만큼 소중한 책이기도 하다. 







저자 소개
강병융
1975년 서울 출생. 소설가, 슬로베니아 류블랴나대학교 아시아학과 교수
www.facebook.com/oddyong


강태희
2004년 서울에서 태어났어요. 세 살도 되기 전에 아빠가 모스크바로 유학을 가서 엄마랑 외가에서 살았어요.
학교에 들어가기 전 '공동육아'를 했고, 다섯 살 때, 아빠와 살기 위해 모스크바에 갔어요.
그때는 러시아어를 꽤 잘했지만, 지금은 전혀 기억을 못 해요. 서울에 돌아와 한글도 제대로 모른 채,
초등학교에 입학했어요. 학원도 다니지 않고 놀기만 했어요. 수학도 못했고, 영어는 더 못했어요.
3학년이 되어서 슬로베니아로 이사를 왔어요. 슬로베니아어를 한마디도 못했지만, 씩씩하게 지냈어요.
지금은 류블랴나에서 아빠, 엄마와 즐겁게 살고 있어요.
세계를 돌아다니며 행복하게 사는 작가가 되는 것이 꿈이에요!


일러스트. Fab
그림 그리는 게 좋은 디자이너. I.Y.A.G.I x 팹
i_am_fab@naver.com

Reviews

There are no posts to show

write a review

Q&A

There are no posts to show

product questions


cart (0)
add to wish list Recently Viewed